피파니아, M is M
   
   
 

       Pepper's Note

       Mook

       Piffania v 1.0

      Calendar


피파니아 무크
*모든 내용은 스포일러 경고없이 스포일러 들어갑니다!*
외부로 글 가져가지 마세요


전체  공지(1)  pop(21)  t0509(19)  chosw(28)  antlers(17)  mbdtf(25)  jcs(8)  cnblue(1) 

2013년 6월 5일 JCS 서울 : 겟세마네 with 아이스크림
2015-05-13 , Wednesday

[작성일: 2013.6.6]

*아이스크림의 저주에 걸렸다. 지난 감상기에서, 별 생각없이 샤롯데의 아이스크림을 언급한 탓이었을까.

겟세마네를 듣고, 감화 감동을 제대로 받으면, 어쨌든 '죄'를 짓지는 말아야 할텐데 - 유일하게 실시간으로 저지르는 죄가 있다. 그건 바로, '겟세마네' 가 불려지는 동안의 관극 매너에 대해서, 상당히 예민해져버리는 것이다. 좀 과장해서 말하자면, 전 공연을 통틀어, 딱 그 시간 - 그 5분여 동안 발생하는 관극 방해 행위가 내 곁에서 일어나면, 멱살이라도 잡고 싶은 충동을 '곡이 시작하기 직전'에 일단 한번 느끼는 것이다. 곡이 진행되는 순간에야 곡을 듣지만, 그 전에는 한번쯤, 마음속에 그런 흉폭한 충동이 한번 지나간다. 처음 관람할 때에는 정신이 없어 그런 생각을 할 겨를도 없었지만, 이제 관람이 몇번 반복되니, 자연히 그런 마음이 든다. 어쩔 수가 없다. 앞서도 말했지만 - 그 전후도 좋은 음악과 좋은 공연이 분명 있지만 - 특히 이번 JCS에서 '겟세마네'를 보면서, 보는 쪽 사정으로 감상을 제대로 못하면, 그건 극을 안 본 것만 못한 일이 되어버리기 때문이다.

그런데 이건 사실 너무 예민한 거다. 요즘엔 뮤지컬 관람자들 사이에서 매너를 강조하는 풍토가 매우 강해져서 좋기도 하지만, 그것에 너무 예민하거나 집착하면, 그래서 그쪽으로 생각을 집중하면 스스로의 관람을 스스로가 망치는 쪽으로까지 번지기도 한다. 그래서 너무 예민하지 말자고 스스로 늘 생각한다.

이러니 저러니 해도 우리나라 관객들의 뮤지컬 관람 수준은, 그 어느 곳보다 좋다. 대부분의 관람은 아무 문제없이 즐겁게 해왔다. 어느 정도의 '관람 분위기 변화'는, 또 그것대로 당시의 분위기를 반영하는 기억이 되어, 함께 '관람 경험'을 구성한다. 시끌벅적해도, 그 또한 '함께 한 기억'인 것이다.

*관극 방해 기억들 중 특이한 것 몇개는 꽤 기억에 남는다. 가령 예전에 '지킬앤하이드'를 볼 때의 '벨크로 사태'. 그건 공교롭게도 '지금 이 순간' 순서였다. 하필이면 그때였다. 그런 정도의 중요한 시간이 아니면 그렇게 기억에 남을리도 없다. 해당 곡이 내가 가장 좋아하는 지킬앤하이드의 넘버가 아니라 해도. 어쩄든 그 부분은 여러모로 중요하다. 아주 조용하게 발라딕하게 시작하는 테마 넘버.

그날 조승우가 노래를 시작하는데, 객석의 누군가가 - 하필이면, 어쩌다가, 도대체, 왜인지 자신의 가방을 열고 싶었나보다. 그런데 그 가방의 덮개가 '벨크로'였던 것. 그 소리가 '조용한 공연장'에서 얼마나 크게 들리지는 절대 실험해보지 마시길. 집안에서 불을 끄고 어두운 방안에서는 실험해봐도 된다. '쯔으으윽'하는 소리가 2층 객석을 울렸다. 본인도 당황했는지, 소리가 멈춘다. 그런데 벨크로 부위가 꽤 넓었나보다. 아직 가방이 다 안 열린 듯. 그렇다면 그냥 멈췄다가, 노래가 끝났을 때 사이에 열면 될 것을(뭐 죽어도 2막 동안 열어야 될만한 사정이 있다면 말이다). 그는 혹은 그녀는 조심스럽게 열면 그 소리가 안날 것처럼 다시 조심스럽게 벨크로를 잡아당긴다. 또 쯔으으으윽. 그리곤 조금씩 나눠 열면 그 충격이 완화되기라도 할 것처럼. 조승우의 발라드한 전반부에 그 벨크로를 조금씩 나눠서 열었다. 흐흐흐. 지나고 나니 재미있긴 하다. 그러나 그건 내가 그 뮤지컬을 꽤 많이 봤으니 그렇지(그런데 당시에는 그것이 전혀 이쪽을 너그럽게 만들어주진 않는다 - 한번 봤으니, '대충 봐도 돼'라는 마음으로 재관람하는 사람이 누가 있겠는가), 가령 지방에서 올라와서 오로지 단 한번의 관람을 하는 사람들에게는, 또 지금 이순간을 가장 듣고 싶어했을 사람들에게는 정말 눈물나도록 안타깝고 슬픈 기억이 될 것이다. 이 단락의 결론: 공연 중에는 가방의 벨크로를 열지 마세요. 중간에 열었다 닫았다 해야 하면, 미리 열어놓아두시오!!!

*또 다른 경우는, 김준수의 모차르트. 어느날 한 관객이 곡이 끝나마자 환호를 하고 박수를 치는 것이었다. 물론 곡이 끝나면 박수를 쳐야 한다. 문제는, 그 관객이 곡-박수 사이의 거리를 전혀 안 두는 것이다. 특히 곡이 배우의 절창과 함께 끝나는 경우, '쨘!'하는 정적의 순간을 단 0.5초라도 두고, 우리는 박수를 친다. 그런데 이 환호와 박수 세트의 주인공은, 끝나는 시점 전에 입을 열기 시작해서, 배우가 노래를 끝난 바로 그 순간에 바로 자신의 목소리를 넣는 것이었다. 청중들이 박수를 치기 전이므로(그리고 모차르트는 메인넘버들의 비극적 성격 탓에 대체로 환호없는 박수가 대부분이었다), '정적'이 자리하는 그 짧은 부분에서, 그는 계속 공연자와 협연을 하고 있는 셈이 되었다. 결국 거의 모든 메인 넘버에서, 그 관객의 목소리를 '감상'할 수 있었다. 타이밍으로 말하자면 대단한 일이긴 하지만 - 나는, 그리고 아마도 많은 관객들은, 좀 슬펐다는 사실을 그가 알아주면 좋았을텐데 말이다. 물론 이건 대단히 예외적인 경험으로, 위의 두 작품 모두 늘 훌륭한 관람자세를 가진 청중들과 행복하게 공연을 감상할 수 있었다.

*아이스크림 이야기로 돌아와서. 겟세마네가 2막 첫 부분에 위치한 탓에, 몇몇 관객들은 그 유명한 샤롯데씨어터의 아이스크림을 들고 2막을 관람하게 된다. 생각해보니, 꽤 그런 일이 있을 것 같다. 그런데 공교롭게도 같은 극장의 지킬앤하이드를 보면서도, 다른 걸 먹거나 마시는 관객들은 주변에 있었는데, 아이스크림을 먹는 관객들을 잘 못 본듯 하다. 아마 그건 지킬앤하이드의 2막 초입에선 내가 덜 예민해져 있었던 탓일 수도 있다.

그런데 오늘 겟세마네가 나오는 그 시간 - '예수님'의 노래 사이 사이로, '쩝쩝쩝' 소리가 살그머니 조그맣게 분명하게, 근처에서 나고 있었다. 처음에는 무슨 소리인가 했는데, 아이스크림을 먹는 소리였다는 걸 나중에 깨달았다. 눈으로 보지 못했으니 100% 확신은 못하지만 아마도 그렇지 않았나 싶다. 그런데 아이스크림 의 문제란 건 뭐냐하면 - 음료수와는 달리, 일정한 인터벌을 가지고 지속적으로 먹어야 하는 강박관념을 요구하는 '음식물'이라는 사실이다. 왜? 안 먹으면 녹으니까. 그러면 크리미한 액체가 남게되어, 상당히 성가신 존재가 된다. 결국 다 먹어야 하고, 녹기 전에 먹어야 하고, 그렇다면 2막 전에 구입한 아이스크림은 어쨌든 겟세마네 타임 정도에는 다 먹어줘야 하는 음식물이 되는 것이다. 그것이 JCS 막간에 존재하는 해당 아이스크림의 '비극적 숙명'이다.

그리하여, 결국 겟세마네의 일부를, 샤롯데 씨어터의 아이스크림을 생각하면서 어쩔 수 없이 보고 듣는 사태가 벌어지게 되었다. 아이스크림 쪽으로선 꽤 영광으로 생각해야 하지 않을까. 2013년 JCS의 마이클 리가 부르는 겟세마네와 함께 한다는 건, 그것이 어떤 방식이든 '영광'이니 말이다. '주님'의 축복이 샤롯데씨어터의 아이스크림에게도 함께 했을 거라고 믿는다. ^ ^ 앞으로도 누구든 맛있게 먹고 즐기길 바란다. 이왕이면, 조금만 미리 사서, 인터미션 타임에 즐겨주면 좋겠지만 말이다.

[피파니아닷컴 piffania.com]






- 무단전재 금지/피파니아닷컴 piffania.com -
본 사이트의 글은 외부로 퍼가실 수 없습니다
단, '펌허용'이라고 표기된 글은 - 변형없이, 출처를 정확히 밝히시면 - 퍼가셔도 됩니다


list 


 n o t i c e

테마 연재 게시판입니다 [필독]  +3
 2016/07/02
   pop :: The Antlers - Palace : 우리들 마음 속에 짓는 집  
 2016/01/22
   cnblue :: 씨엔블루 팬덤 내의 악플러들 - 인지하고 경계하고 선을 그을 때  
 2015/07/20
   jcs :: 드류 사리치 Gethsemane: 롤러코스터, 그리고 몇가지  
 2015/05/13
   jcs :: 이언 길런: Jesus Christ Superstar - Poor Jerusalem  
 2015/05/13
   jcs :: 2013년 6월 5일 JCS 서울 : 발신-뒤, 수신-앞  
 2015/05/13
   jcs :: 2013년 6월 5일 JCS 서울 : 겟세마네 with 아이스크림  
 2015/05/13
   jcs :: 2013년 6월 2일 JCS 서울: Resurrection  
 2015/05/13
   jcs :: 2013년 6월 1일 JCS 서울: 유일한 것 - 마이클 리  
 2015/05/13
   jcs :: 2013년 5월 31일 JCS 서울 : 고백  
 2015/05/13
   jcs :: 2013년 5월 31일 JCS 서울 : 나의 두번째 겟세마네  
 2015/03/21
   pop :: 블랙스톤체리 - Blow My Mind & Sometimes : 교차로  
 2015/03/21
   pop :: 블랙스톤체리 - Rolling In The Deep 커버  
 2015/03/15
   mbdtf :: [doK] 2015 브릿 어워드 실황 - 카니예 웨스트 All Day  
 2015/02/11
   pop :: Mrs. Mary Lee & Congregation - Jesus Is Real To Me : 위대한 합창  
 2015/02/11
   mbdtf :: [diary on Kanye] 023. 트레이시 채프먼 - Give Me One Reason  
 2014/09/18
   antlers :: 앤틀러스 The Antlers - Doppelgänger : 듣고 있니?  
 2014/09/11
   antlers :: 앤틀러스 5집 앨범 Familiars - 전곡 듣기  
 2013/09/14
   pop :: 브루스 스프링스틴 & 톰 모렐로: The Ghost of Tom Joad - 협연  
 2013/09/12
   pop :: 브루스 스프링스틴 : Angel Eyes - 변주  
list  1 [2][3][4][5][6] next

Copyright 1999-2017 Zeroboard / skin by herais




Copyright ⓒ Piffania.com All rights reserved.
본 사이트는 이메일주소의 무단 수집을 거부합니다
* 문의: